HOME l LOGIN l JOIN l SITEMAP

원자력 관련 국민적 합의 창출의 장 원자력과 관련된 이슈에 대해 자율적이고 독립적인 입장을 견지하며,
국민의 관심사를 합리적 논의와 공론화를 통해 전국민적 합의를 창출하도록 적극 노력하겠습니다
> 이슈와 토론 > 참여마당 > 질의응답 코너
질의응답 코너
  • 제목 우리 나라에서는 사용후핵연료 영구처분장 부지를 구하기가 정말 어려울 것 같은데 영구처분에 다른 대안은 있나요?
  • 작성자 관리자 (admin) (DATE: 2018-01-30 08:34:36)
  • 이메일 No Data
  • 홈페이지 No Data
  • 첨부파일 No Data + 파일첨부

스크랩 :

우리 나라는 국토가 협소하여 사람의 생활권과 수십 km 이상 격리된 원격지를 찾을 수가 없어 남한에서 사용후핵연료 영구처분장 부지를 확보하여 2051년 까지 운영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사실상 굉장히 어려울 수 있습니다. 그 대안으로 해외위탁 처분이나 통일 후 북한 지역에 부지를 확보하는 것을 생각할 수 있습니다.
자세히 알아봅시다.
  • 사용후핵연료 국제공동처분 추진 현황
-오스트레일리아 남부지역 사용후핵연료 처분시설 제안: 2016년 2월 남부 오스트랄리아의 주정부 기관인 왕립 핵주기 위원회에서는 외국에서 발생한 사용후핵연료를 저장, 처분하는 시설을 설치하는 안에 대한 제안에 대한 검토 보고서 초안을 발표하였습니다. 이 제안은 사용후핵연료를 처분하기에 최적인 지질여건 즉 강력한 암반구조와 안정된 정치상황, 사용후핵연료 수용으로 인한 경제적 이득에 기반을 두고 있습니다. 그렇지만 이 제안이 오스트레일리아 국민의 동의를 구할 수 있을지, 또 동의가 구해지더라도 얼마나 많은 비용이 들지는 아직 미지수입니다.
-국제 원자력 협력체제 핵연료 서비스 워킹그룹의 활동: IFNEC(International Framework for Nuclear Energy Cooperation)의 핵연료서비스 워킹 그룹에서는 핵비확산 측면에서 민감한 사안이 핵연료의 공급 및 처분을 국제 공동으로 실시하기 위한 각국의 필요성 및 여건을 분석하고 특별히 사용후핵연료 국제공동 저장 혹은 처분 시설의 확보를 목표로 논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.
  • 한반도 통일 가능성을 염두에 둔 영구 처분 정책

-북한지역의 지질적, 사회적 우수성: 북한 지역은 남한 보다 안정된 지반이 넓게 분포하고 인간 생활권으로부터 충분히 격리된 지역이 많기 때문에 사용후핵연료 영구처분장 확보가 비교적 용이할 것입니다.
-한시적 중간 저장 시설 운용 필요성: 한반도 통일 가능성과 해외위탁 처분의 현실화를 염두에 둘 경우 시한을 명시한 중간 저장 시설을 천층 동굴 방식 등으로 환경에 위해를 주지 않도록 건설하여 운용하는 방안이 가장 현실적인 사용후핵연료 관리 대책이 될 수도 있을 것입니다.


출처: 한국원자력학회 소통위원회

댓글 0

  • CODE : 3dcd 를 입력폼에 써 넣으세요.
  • 건전한 덧글문화를 위해 악플이나 도배는 삼가해 주시기 바랍니다. 300 / 300   등록

주소 : 08826 서울시 관악구 관악로 1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32동 313호 / TEL: 02-880-2508
COPYRIGHTⓒ SNEPC All Rights Reserved.
본 홈페이지에서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,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.